친환경 럭셔리 일회용 플레이팅 '와사라' 


마음을 적신다


한 장의 접시를 손에 든다. 그 형태, 질감, 편리함에 마음이 설렌다. 모든 사람들의 얼굴에 자연과 미소가 나타난다. WASARA는 그런 종이 그릇입니다. 포멀한 파티와 친구, 가족과의 모임에서 WASARA의 부드러운 형태는 요리의 섬세함을 끌어내고 그릇을 손에 든 사람들마저 아름답게 보이게 합니다.

WASARA 발상의 원점은 일본에서 오랜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미의식과 가치관에 있습니다.


일본에는 물건을 만드는 뛰어난 장인정신과 선진화된 식문화와 예의를 다하여 상대방을 대접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이 세가지 모두 마음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빠져서는 안될 것들입니다. 

단 한번 밖에 사용할 수 없는 종이그릇이라더라도 WASARA는 그러한 마음을 표현하는 그릇으로서 존재하고 싶습니다.


일본 전통의 재해석


WASARA는 일본의 섬세한 감성을 바탕으로 한 제품입니다.

그 감성에 기본은 일본의 전통적인 건축, 제조방법에서 유례하였습니다.

예를 들면 일본문화에는 창밖의 풍경을 실내의 일부로 파악하는 차경이라고 하는 수법이 있습니다. 그것은, 자연과 공존공영해온 정신성의 표현입니다. 

또 , 격자나 미닫이에서는 단순한 형태를 반복해서 재료의 미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거기에 감도는 긴장감은, 상쾌하고 편안함을 빌어, 사람들의 생활 속으로 녹아들어 왔습니다. 모양이 단순할수록, 만드는 손에는 정확한 기술이 요구됩니다.

WASARA는 그런 정신,기교, 아름다운 음식을 제품철학 속에 계승한 종이그릇입니다.


WASARA는 환경에 좋다


종이그릇의 숙명으로, WASARA는 한번밖에 사용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자연환경의 부하를 최소한으로 하는 것이 현재 지구에서 요구되고 있는 과제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재로는 갈대, 사탕수수, 바게스(사탕수수 사탕무 등을 찌고 난 찌거기)의 펄프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갈대와 대나무는 생명력이 강하고, 고갈 걱정이 없는 식물입니다.

또 사탕수수에서 설탕원액을 추출 한 후의 찌꺼기 바게스는 폐기되어 버리기도 합니다만, 종이원료로서 우수한 성질을 갖추고 있습니다.


즉, 목재 펄프 대용으로 비목재의 대용으로 갈대와 바게스를 사용하는 일은, 자원의 유효이용에 연결되게 됩니다.

WASARA는 한계가 있는 자원을 최대한으로 되살려, 그런 당연한 일들을 풍부함이라고 하는 에센스를 더하여, 환경에 좋고 인간을 즐겁게 하는 그릇입니다.


흙으로 돌아간다


종이그릇인 이상, 사용되어지는 것은 그 장소에 한정됩니다만, 원료인 갈대와 바게스는 결국은 흙으로 돌아가는 재료입니다.

옛날부터 인간은 자연에서 배움을 터득하며 자연과 더불어 공존해 왔습니다.

사람도 동물도 나무도 풀도, 모두 다 최후에는 땅으로 되돌아가, 또 거기서부터 새로운 생명이 태어납니다.


WASARA도, 사람이 모이는 시간을 위해서 사용되어, 곧 땅으로 돌아갑니다.

단 한번밖에 사용되어 질 수 없는 종이그릇이어도, 그 무상함과는 상반되서, WASARA는 사람의 마음을 적시고, 풍요롭게 하는 역활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지구는 건강해지고 모임은 쉬워지는 렌탈 플레이팅 '나인웨어'

환경 호르몬 없음, 깨지지 않는 트라이탄 소재 그릇 


맑고 투명한 유리의 장점 - 유리처럼 말고 투명하여 내용 물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강한 내구성과 가벼움 - 충격과 스크래치에 강하면, 깨지지않아 아이들이 사용하기 안전합니다. 

전자레인지 ok / 식기세척기 ok / 열탕소독가능 - 열에도 쉽게 변형되지 않아 열탕 소독과 전자레인지 사용도 가능합니다.

머들러, 잔, 주류와 칵테일 용품